아우성

신문고

申聞鼓 ˝원통하고 억울한 일을 풀어 소원하다˝
이슈가 되어야 할 글들, 많은 사람들이 알았으면 하는 내용을 자유롭게 풀어내는 공간입니다.
"수영 중 전화?좀 대단하다" 투신사망 여성이 들은 말(영상)(국민일보 기사)
URL복사
블루원더송(wondersong) 2019-01-04 101


한강 투신 후 휴대전화로 구조요청 전화를 건 여성에게 부적절하게 대응한 119 대원에 공분이 이어지고 있다. 물에 빠진 채 구해달라고 말한 여성에게 119 대원은 “한강에서 수영하면서 전화하는 게 대단하다”고 말하며 장난 전화같이 응대했다. 이후 119는 출동했지만, 여성은 나흘 뒤 숨진 채 발견됐다.

JTBC가 입수해 3일 보도한 119 신고 전화 녹음 파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7일 새벽 한강에 투신한 20대 여성 최모씨와 119 대원의 대화가 담겼다. “한강이에요, 지금”이라며 구조 요청 전화를 건 최씨의 말에 119대원은 “누가 한강이에요?”라고 되물었다.

119 대원은 물에 빠진 채 전화를 건 최씨에게 “근데 이렇게 지금 말을 잘할 수가 있나요?” “뛰어내린 거예요, 뛰어내릴 거예요?” 등의 질문을 이어갔다.

“장난 전화 아니에요”라는 최씨의 말에도 119 대원은 “좀 대단해서 말씀을 드리는 거예요. 한밤중에 한강에서 수영하시면서 이렇게 전화까지 하는 거 보니까 대단해서”라는 식으로 믿을 수 없다는 듯 대응했다.

이후 119 대원이 출동했지만 최씨는 사흘 뒤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한 유가족은 JTBC와의 인터뷰에서 구조자 전화에 119대원이 생존에 도움이 되는 말을 전혀 하지 않았다면서 울분을 토했다.

119는 접수 대원의 태도가 무성의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투신자가 직접 신고를 하는 것이 예외적인 상황이라고 그랬다고 해명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출처: https://news.nate.com/view/20190104n03487

이 글 추천

17
댓글쓰기18
댓글등록

응급신고

반려동물 실종 및 발견 시, 꼭 신고해주세요!
더보기 >

NOTICE